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부산시, 기장 신소재 산단에 ‘ESS 활용 분산에너지’ 기반조성 추진

기사승인 2024.05.27  11:24:23

공유
default_news_ad2

- - 산업부 「2024년 미래 지역에너지 생태계 활성화 지원사업」 공모 최종 선정 - 탄소배출권 등록 및 ‘K-RE100’ 지원

[인더스트리뉴스 정한교 기자]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산업통상자원부(한국에너지공단)의 「2024년 미래 지역에너지 생태계 활성화 지원사업」 공모에서 부산시와 에너지 기업인 크로커스, 누리플렉스, 동영클린에너지협동조합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응모한 ‘부산 산업단지 내 에너지저장시스템(Energy Storage System, ESS) 활용 분산에너지 기반조성 사업’이 최종 선정됐다고 27일 밝혔다.

부산 산업단지 내 ESS 활용 분산에너지 기반조성 사업 계획 [자료=부산시]

이번 ‘부산 산업단지 내 ESS 활용 분산에너지 기반조성 사업’은 신재생에너지 잉여전력을 ESS에 저장·활용함으로써 산업시설의 최대수요전력을 감축하고, 탄소중립에 활용하는 운영시스템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올해 6월부터 12월까지 7개월간 총사업비 18억3,400만원(국비 11억원, 시비 3억6,700만원, 민간 3억6,700만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는 △기장 신소재 산단 내 산업시설에 규모 ESS 구축 △신재생에너지 탄소배출권 등록 및 ‘재생에너지 100(K-RE100)’ 지원 △분산에너지 허브 역할이 되는 에너지슈퍼스테이션 조성 등을 추진한다.

자가소비용 태양광 잉여전력 저장 및 활용을 위한 4MWh 규모 ESS를 구축해 입주기업 자가소비용 1700kW 태양광발전소에서 주말 및 공장 휴무일에 생산되는 잉여전력을 ESS 저장하고, 공장 전력 피크시 방전한다.

버려지고 있던 잉여전력을 공장 최대수요시(kWh당 약 210원) 활용해 전력요금을 크게 절감시켜, 부산 산단 입주기업의 에너지 원가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ESS 연계 분산에너지 허브 V2G 충전시스템을 구축해 정부 분산에너지 활성화에 대응 가능한 ‘에너지슈퍼스테이션’을 선도적으로 구축하고, V2G(Vehicle to Grid) 충전기를 통해 전기차에 충전된 전력을 공장에 전력 수요 감축에 이용할 수 있는 충전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부산시는 사업이 완료되면 신재생에너지 잉여전력을 활용할 수 있게 돼 공장의 전력비용이 크게 절감되고, 신재생에너지 탄소배출권 등록과 ‘재생에너지 100’ 지원으로 부산에 분산에너지 기반이 조성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부산시 박동석 첨단산업국장은 “우리시는 이번 사업뿐만 아니라, 신재생에너지 잉여전력을 활용한 분산에너지사업을 계속해서 확대해 나갈 것”이라며, “이를 통해 부산이라는 도시의 산업 경쟁력 증대는 물론, 부산형 탄소중립 사업모델이 국내외로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정한교 기자 st@infothe.com

<저작권자 © 솔라투데이 탄소제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